돈은 어떻게 생겨났을까요?

경제생활과 돈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정보를 찾고 있나요?

이 글을 통해 확실하게 돈이란 무엇이며, 일상생활에서 돈의 세 가지 기능을 알게 될 것입니다.

그럼 아래에서 경제생활과 돈, 돈의 세가지 기능, 돈은 어떻게 생겨났을까요?와 같은 돈 관련 필수 정보 세 가지를 지금 바로 확인해보세요.


글의 순서


1. 돈의 기능

돈의 기능

1. 경제생활과 돈

돈으로 권력이나 행복을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고 돈이 불행과 죄악의 근원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즉, 돈은 기능적 차원을 넘어 사람들의 행동에 많은 영향을 미칩니다.

우리가 평소에 지하철을 타고, 점심을 먹고, 휴대폰을 사용하는 등 끊임없이 돈이 들어가고 소득 중 쓰고 남은 돈을 금융기관에 저축합니다. 금융기관은 그 돈을 필요로 하는 기업에 빌려주기도 합니다. 기업은 빌린 돈으로 재화나 서비스를 생산하는데 사용합니다. 돈은 여러사람의 손을 거치면서 경제활동을 원활하게 해주기 때문에 인체에 있어 혈액의 역할에 비유됩니다.

돈은 사람들이 상품과 서비스를 구입하고 그 대가를 지불하는 데 통상적으로 사용되는 몇가지 형태의 자산을 뜻하는 말로도 쓰이는데 이 경우 지갑에 들어 있는 현금은 돈이지만 주식은 돈으로 간주하지 않습니다. 주식으로 점심값이나 휴대폰 사용료로 낼 수 없기 때문입니다. 나라에서는 이러한 돈을 화폐라고도 부릅니다. 또한 현금, 예금 등의 지불수단을 뜻하는 통화도 돈과 화폐의 또 다른 표현으로 사용됩니다.

2. 돈의 세가지 기능

1. 교환매개 기능

돈은 기본적으로 교환의 매개물로서 지불수단의 기능을 합니다. 돈이 갖는 교환매개 기능의 중요성은 돈 없이 물건과 물건을 맞바꾸던 물물교환 경제를 생각해 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쌀을 가지고 고기로 교환하려고 할 경우 쌀을 필요로 하면서 그 대가로 고기를 지불하려는 사람을 찾아야 합니다. 두 사람이 운 좋게 만날 수 있다면 쌀과 고기를 교환함으로써 각자 원하는 것을 손에 넣을 수 있지만 현실에서 거래하려는 두 사람의 욕구가 정확히 일치하는 경우란 매우 드뭅니다.

돈을 매개수단으로 하여 자신이 가지고 있는 물건과 교환한다면 거래 상대를 찾기 위한 시간과 노력을 들일 필요가 없어집니다. 돈을 사용함으로서 탐색비용 등 여러가지 거래비용을 줄일 수 있기에 사람들은 재화나 서비스의 생산을 전문화할 수 있게 됩니다. 그 결과 나라 전체적으로 생산량과 소비량이 증가하여 보다 풍요로운 생활을 할 수 있게 됩니다.

2. 가치척도 기능

각 상품의 경제적 가치는 화폐의 단워로 표시된다는 뜻 입니다. 따라서 돈은 상품의 가치를 나타내고 계산과 회계를 하는 단위로 사용됩니다.

3. 가치저장 기능

시간이 지나더라도 물건을 살 수 있는 능력으로 구매력을 보관해 주는 역할을 합니다.


2. 돈은 어떻게 생겨났을까요?

돈은 어떻게 생겨났을까요?

돈은 상품화폐(물품화폐) -> 금속화폐 -> 태환지폐 -> 불환지폐 순으로 발전해 왔습니다. 이처럼 화폐는 인간의 교환동기에 의한 자연발생적 학습과정에 의해 생겨나 발달되어 온 하나의 사회제도입니다.

사람들이 처음에 교환의 매개물로서 사용한 것은 쌀, 소금, 가축 등과 같은 다양한 물품이었습니다. 이를 상품화폐 또는 물품화폐라고 부르는데 물물교환에 비하면 발달된 형태였지만 이를 돈으로 사용하는데는 여러가지 불편한 점이 많았습니다. 문명이 발달하고 경제규모가 커지며 상품화폐를 대신한 새로운 화폐의 형태가 등장했습니다.

금속화폐는 일반 상품에 비해 휴대하기가 편리하고 변질되지도 않기에 화폐로서 널리 쓰이기에 유리한 조건을 갖추고 있습니다. 아울러 국가의 권력이 강화되며 단순한 금속 조각 대신 일정한 형태의 주조화폐를 유통시키기 시작하였습니다. 하지만 점차 주조에 들어가는 비용을 줄이거나 주조의 이익을 크게 하기 위해 점차 금속의 함량을 줄이게 되고 시중에는 양화가 사라지고 귀금속 함유량이 적은 악화만 유통되는 결과가 초래되었습니다.

18세기 부터 본격적으로 지폐를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지폐는 그 자체가 상품으로서의 가치를 갖지 않았으나 은행에 저장되어 있는 같은 금액의 금이나 은을 기초로 발행됨으로써 유통되었는데 이를 태환지폐라고 합니다. 지폐는 제조비용이 적고 휴대가 간편해서 금속화폐 대신 광범위하게 사용될 수 있었습니다.

지폐의 사용이 일반화되자 은행들은 신용상태만 좋으면 실제로 금고에 보관하고 있는 금이나 은보다 훨씬 많은 양의 지폐를 발행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고 이에 따라 오늘날과 같은 지폐인 불환지폐가 등장하였습니다. 불환지폐는 그 자체가 상품가치를 가지지 않아 명목화폐라고도 합니다. 종이 조각에 불과한 불환지폐가 화폐로서 지불수단과 가치저장 등의 기능을 하게 된 것은 전적으로 이에 대한 믿음에 기초한 것입니다.

현대 국가에서는 지폐에 표시된 액수의 가치를 법에 의해 보장하고 있는데 국가가 법적으로 그 가치를 보장한다는 의미에서 오늘날 우리가 사용하는 화폐를 법화라고 부릅니다. 법화제도를 운영하기 위해서는 위조 화폐를 막는 등 국가의 역할이 중요하며 국민들의 화폐에 대한 신뢰가 무엇보다 필요합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수요와 공급 및 교환의 장점

경기를 판단하는 방법 (연착륙, 경착륙)

실업은 왜 생길까?

Leave a Comment